불안한 예상은 현실이 되었다. 리버풀의 핵심 수비수 버질 반 다이크가 무릎수술을 받는다. 

리버풀은 19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반 다이크의 부상상태를 브리핑했다. 리버풀은 "반 다이크는 무릎수술이 필요하다는 진단이 내려졌다. 구체적인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으며 수술 후 재활 프로그램을 시작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로써 반 다이크는 당분간 경기에 출전할 수 없게 되었다.

반 다이크에게는 최악의 경기였다. 경기가 시작된지 5분만에 반 다이크는 공격을 하기 위해 상대 진영으로 질주하던 도중 에버튼의 조던 픽포드 골키퍼와 걸려 넘어졌다. 무릎에 통증을 호소한 반 다이크는 간신히 일어났지만, 몇 번 운동장을 걸어본 후 도저히 경기를 할 수 있다는 상태가 아니라는 판단에 더 이상의 러닝을 포기하고 조 고메즈와 교체되었다.

리플레이로 무릎이 돌아가는 것이 보였을 정도로 크게 부딪힌 만큼 그의 상태는 좋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었다. 반 다이크는 경기 후 목발을 짚고 경기장을 빠져나갔고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 감독 역시 경기 후 인터뷰에서 반 다이크의 부상에 대해 "좋지 않다."라고 코멘트하며 예사 부상이 아님을 암시했다.

그리고 불안함은 현실이 될 것으로 보인다. 비인 스포츠를 비롯한 영국 현지 언론들은 반 다이크가 전방 십자인대 파열이라는 중상을 입었다고 일제히 보도했으며 구단의 수술 공식발표까지 나오면서 반 다이크는 남은 시즌을 소화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대부분의 십자인대파열은 경중에 따라 치료시기가 결정되는데 최소 3개월에서 최대 10개월까지 걸리는 중부상이다. 2018년 11월 A매치 도중 십자인대 파열을 당한 남태희의 경우에도 근 7개월의 재활기간을 거쳐 돌아왔고, 유벤투스의 레전드인 클라우디오 마르키시오도 2016년 경기 도중 십자인대 파열을 당하며 6개월간의 재활을 거쳐 복귀했다.

하지만, 십자인대부상이 무엇보다 무서운 점은 부상 이후 대부분의 선수들이 기량저하가 왔다는 점이다. 레다멜 팔카오는 세번이나 되는 십자인대 파열로 인해 전성기의 기량을 오래 가져가질 못했으며, 이케르 무니아인은 십자인대 부상으로 인해 최고의 유망주에서 평범한 선수로 바뀌었을 정도로 아킬레스건과 함께 상당히 무서운 부상이 십자인대 파열이다.

리버풀로서는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도 소화하지 못한 상황에서 수비전력의 절반을 그대로 날려버리는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오게 되는 상황에 직면하고 말았다.

사진=게티이미지
반재민 기자(press@monstergroups.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19 손흥민, 토트넘과 장기계약 유력...케인에 버금가는 대우 전망 [英 언론] JBAN 2020.10.21 67
1118 '악몽' 인삼공사 정호영, 십자인대 파열 진단...사실상 시즌 마감 JBAN 2020.10.19 81
» 리버풀 반 다이크, 십자인대 파열...수술 예정 [오피셜] JBAN 2020.10.19 106
1116 '리버풀 초대형 악재' 반 다이크 십자인대 파열 추정...시즌 아웃 가능성 [英 언론] JBAN 2020.10.18 72
1115 '우스꽝스럽다' 현지 기자들도 비웃은 '리버풀의 오프사이드 판정' JBAN 2020.10.17 147
1114 분데스리가2 득점왕의 존경심 "레반도프스키, 게임 능력치 99 아닌게 신기해" JBAN 2020.10.17 46
1113 무관중 머지사이드 더비, 에버튼 콜먼 "무관중 경기 정말 슬프다" JBAN 2020.10.17 53
1112 대표팀 다녀온 귀앵두지, 코로나 19 확진...구단들 초비상 JBAN 2020.10.15 94
1111 야구, 축구에 이어 배구도 관중입장 허용...31일부터 시행 JBAN 2020.10.15 63
1110 동생이 감염자인데...호날두 누나 "코로나19는 사기극이야!" JBAN 2020.10.14 71
1109 OK금융그룹 배구단, 비대면 팬미팅 성료 "업그레이드된 경기력 보여주겠다" JBAN 2020.10.13 74
1108 '시즌 시작' 흥국생명, 14일 팬들을 위한 랜선 팬미팅 개최 JBAN 2020.10.13 50
1107 '바이에른도 위험하다' 루메니게 회장 "축구의 위기다" JBAN 2020.10.11 99
1106 맨유팬 설문조사, 카바니 영입에 대체로 긍정적...반대의견도 30% JBAN 2020.10.11 49
1105 절도 피해에도 웃는 더글라스 코스타 "친정팀 복귀 너무 기뻐" JBAN 2020.10.10 105
1104 '감염 후 회복' 귄도안이 말하는 코로나 19 "미각이 완전히 없어졌다" JBAN 2020.10.10 135
1103 '안일함과 늦은 타이밍' 맨유의 산초 딜, 결과는 참극이었다 JBAN 2020.10.06 200
1102 매과이어 1점, 쇼 0점...맨체스터 지역지 맨유 선수들에 혹평 세례 JBAN 2020.10.05 233
1101 '졸전' 맨유 레전드들의 격노 릴레이 "누구도 경기에 출전할 자격이 없다" JBAN 2020.10.05 193
1100 '손흥민에 농락당했다' 맨유, PL 출범 후 첫 전반 4실점 '대굴욕' JBAN 2020.10.05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