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시즌 첫 머지사이드 더비를 앞둔 에버튼과 리버풀, 하지만 여전히 경기장은 코로나 19로 인해 굳게 닫혀있다. 선수들도 큰 아쉬움을 나타내고 있다.

두 팀은 17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를 치른다. 현재 4전 전승으로 파란을 일으키고 있는 에버튼이 꼭 10년만의 머지사이드 더비 승리를 거둘 수 있는지 주목되는 가운데 세계 축구팬들의 관심은 구디슨 파크에 쏠려있다.

하지만, 여전히 프리미어리그의 관중입장은 요원하다. 영국 내 코로나 19 확진자는 계속해서 증가추세에 있으며 선수들까지 감염 위험에 노출되면서 당초 10월도 예정되어있던 유관중 계획도 무기한 연기되었다. 결국 올 시즌 첫 머지사이드 더비는 관중없이 치뤄야한다.

에버튼의 리빙 레전드인 셰이머스 콜먼도 무관중으로 치뤄지는 첫 머지사이드 더비에 대해 큰 아쉬움을 나타냈다. 콜먼은 경기전 인터뷰에서 "만약 관중들이 있었다면 오늘의 분위기는 내가 지금까지 뛰었던 경기 중 최고조의 분위기였을 것이라는 생각을 할 수 밖에 없다."라고 이야기하며 더비를 앞두고 달아오는 두 팀의 분위기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어서 콜먼은 "하지만, 나는 단지 관중들의 함성을 상상만 할 수 있을 뿐이다. 솔직히 말해서 관중 앞에서 뛰지 못하는 것은 정말 슬프다."라고 이야기하며 텅 빈 경기장에서 플레이를 해야하는 공허함에 대해 설명했다.

"머지사이드 더비를 앞둔 분위기가 정말 좋다."라고 설명한 콜먼은 "경기장에서 두 팀의 플레이를 직접 보지 못한다는 것은 지금 이 상황이 우리에게 얼마나 심각한 지를 알려주고 있다."라고 이야기하며 안타까움을 나타내보였다.

관중들의 함성이 없는 경기장에서 펼쳐지는 올 시즌 첫 머지사이드 더비는 어떻게 펼쳐질지 주목된다.

사진=게티이미지
반재민 기자(press@monstergroups.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19 손흥민, 토트넘과 장기계약 유력...케인에 버금가는 대우 전망 [英 언론] JBAN 2020.10.21 67
1118 '악몽' 인삼공사 정호영, 십자인대 파열 진단...사실상 시즌 마감 JBAN 2020.10.19 81
1117 리버풀 반 다이크, 십자인대 파열...수술 예정 [오피셜] JBAN 2020.10.19 106
1116 '리버풀 초대형 악재' 반 다이크 십자인대 파열 추정...시즌 아웃 가능성 [英 언론] JBAN 2020.10.18 72
1115 '우스꽝스럽다' 현지 기자들도 비웃은 '리버풀의 오프사이드 판정' JBAN 2020.10.17 147
1114 분데스리가2 득점왕의 존경심 "레반도프스키, 게임 능력치 99 아닌게 신기해" JBAN 2020.10.17 46
» 무관중 머지사이드 더비, 에버튼 콜먼 "무관중 경기 정말 슬프다" JBAN 2020.10.17 54
1112 대표팀 다녀온 귀앵두지, 코로나 19 확진...구단들 초비상 JBAN 2020.10.15 94
1111 야구, 축구에 이어 배구도 관중입장 허용...31일부터 시행 JBAN 2020.10.15 63
1110 동생이 감염자인데...호날두 누나 "코로나19는 사기극이야!" JBAN 2020.10.14 72
1109 OK금융그룹 배구단, 비대면 팬미팅 성료 "업그레이드된 경기력 보여주겠다" JBAN 2020.10.13 74
1108 '시즌 시작' 흥국생명, 14일 팬들을 위한 랜선 팬미팅 개최 JBAN 2020.10.13 50
1107 '바이에른도 위험하다' 루메니게 회장 "축구의 위기다" JBAN 2020.10.11 100
1106 맨유팬 설문조사, 카바니 영입에 대체로 긍정적...반대의견도 30% JBAN 2020.10.11 49
1105 절도 피해에도 웃는 더글라스 코스타 "친정팀 복귀 너무 기뻐" JBAN 2020.10.10 105
1104 '감염 후 회복' 귄도안이 말하는 코로나 19 "미각이 완전히 없어졌다" JBAN 2020.10.10 135
1103 '안일함과 늦은 타이밍' 맨유의 산초 딜, 결과는 참극이었다 JBAN 2020.10.06 200
1102 매과이어 1점, 쇼 0점...맨체스터 지역지 맨유 선수들에 혹평 세례 JBAN 2020.10.05 233
1101 '졸전' 맨유 레전드들의 격노 릴레이 "누구도 경기에 출전할 자격이 없다" JBAN 2020.10.05 194
1100 '손흥민에 농락당했다' 맨유, PL 출범 후 첫 전반 4실점 '대굴욕' JBAN 2020.10.05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