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시장 마지막날 영입이 확정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에딘손 카바니, 베테랑 스트라이커의 영입이지만 맨유팬들은 반신반의하고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이적시장 마지막 날이었던 6일(한국시간) 에딘손 카바니의 영입을 발표했다. 계약기간은 1+1년 주급은 주급 20만 파운드(약 3억원)로 알려졌다. 

카바니에 대한 맨유의 기대감은 등번호로 반영되어있다. 맨유는 조지 베스트, 에릭 칸토나, 데이비드 베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등으로 이어지는 전통의 번호 7번을 이적생 카바니에게 물려주었다. 얼마나 수뇌부진들이 카바니에 큰 기대감을 갖고 있는지 알 수 있는 증거다.

카바니의 실력은 이미 역사가 말해주고 있다. 나폴리에서만 138경기에 출전해 104골 14도움을 기록했으며 이어서 이적한 파리 생제르망에서는 무려 301경기에 나와 200골 43도움이라는 기록을 세우며 파리의 레전드로 등극했다. 그 실력을 인정받아 30대 중반에 다다른 나이임에도 많은 클럽들의 오퍼가 쏟아졌고, 결국 맨유행이 결정되었다.

하지만, 전문가들이나 팬들은 맨유 카바니의 영입에 반신반의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주급을 3억이나 주면서까지 카바니를 데리고 온다는 것은 거의 도박에 가깝다."라고 평가하며 노장 스트라이커를 영입한 맨유의 영입에 크나큰 의문을 표했다. 사실 지난 시즌 카바니는 숱한 부상에 시달리며 22경기에 출전해 7골 3도움에 그쳤다. 이미 에이징 커브가 와버린 상황에서 맨유가 카바니를 데려온 것은 의미가 없다는 것이 현지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팬들 역시 영입 찬성과 반대가 극명히 갈렸다. 맨체스터 이브닝 뉴스가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카바니 영입에 대한 별점은 27%의 네티즌들이 3개를 주며 가장 높은 반응을 나타냈다. 이어서 별 4개가 23%, 별 5개에 21%의 네티즌들이 표를 던져 전체적으로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하지만, 약 30%의 맨유 팬들은 카바니의 영입에 대해 평점 1점과 2점을 주며 부정적인 의견도 상당함을 감안한다면 프리미어리그 데뷔를 앞두고 있는 카바니에게 주어지는 부담은 상당할 것으로 보여진다.

과연 카바니는 맨유에서의 생활을 성공적으로 시작해나갈 수 있을지 주목할 일이다.

사진=게티이미지
반재민 기자(press@monstergroups.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19 손흥민, 토트넘과 장기계약 유력...케인에 버금가는 대우 전망 [英 언론] JBAN 2020.10.21 67
1118 '악몽' 인삼공사 정호영, 십자인대 파열 진단...사실상 시즌 마감 JBAN 2020.10.19 81
1117 리버풀 반 다이크, 십자인대 파열...수술 예정 [오피셜] JBAN 2020.10.19 105
1116 '리버풀 초대형 악재' 반 다이크 십자인대 파열 추정...시즌 아웃 가능성 [英 언론] JBAN 2020.10.18 72
1115 '우스꽝스럽다' 현지 기자들도 비웃은 '리버풀의 오프사이드 판정' JBAN 2020.10.17 147
1114 분데스리가2 득점왕의 존경심 "레반도프스키, 게임 능력치 99 아닌게 신기해" JBAN 2020.10.17 45
1113 무관중 머지사이드 더비, 에버튼 콜먼 "무관중 경기 정말 슬프다" JBAN 2020.10.17 53
1112 대표팀 다녀온 귀앵두지, 코로나 19 확진...구단들 초비상 JBAN 2020.10.15 93
1111 야구, 축구에 이어 배구도 관중입장 허용...31일부터 시행 JBAN 2020.10.15 62
1110 동생이 감염자인데...호날두 누나 "코로나19는 사기극이야!" JBAN 2020.10.14 71
1109 OK금융그룹 배구단, 비대면 팬미팅 성료 "업그레이드된 경기력 보여주겠다" JBAN 2020.10.13 74
1108 '시즌 시작' 흥국생명, 14일 팬들을 위한 랜선 팬미팅 개최 JBAN 2020.10.13 50
1107 '바이에른도 위험하다' 루메니게 회장 "축구의 위기다" JBAN 2020.10.11 99
» 맨유팬 설문조사, 카바니 영입에 대체로 긍정적...반대의견도 30% JBAN 2020.10.11 49
1105 절도 피해에도 웃는 더글라스 코스타 "친정팀 복귀 너무 기뻐" JBAN 2020.10.10 105
1104 '감염 후 회복' 귄도안이 말하는 코로나 19 "미각이 완전히 없어졌다" JBAN 2020.10.10 135
1103 '안일함과 늦은 타이밍' 맨유의 산초 딜, 결과는 참극이었다 JBAN 2020.10.06 200
1102 매과이어 1점, 쇼 0점...맨체스터 지역지 맨유 선수들에 혹평 세례 JBAN 2020.10.05 233
1101 '졸전' 맨유 레전드들의 격노 릴레이 "누구도 경기에 출전할 자격이 없다" JBAN 2020.10.05 193
1100 '손흥민에 농락당했다' 맨유, PL 출범 후 첫 전반 4실점 '대굴욕' JBAN 2020.10.05 92